사회 주요 뉴스

통영적십자병원 신축으로 지역책임의료기관 역할 맡아
통영적십자병원 신축으로 지역책임의료기관 역할 맡아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11월11일(월), 그동안 시설 노후 및 공간 협소로 지역 필수의료 서비스 제공에 어려움을 겪어 왔던 통영적십자병원 신축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11일 시에 따르면, 이 사업은 보건복지부가 이날 응급 및 중증질환과 같이 생명과 직결된 필수의료에 대해 지역에서 안심하고 병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지역의료 강화대책을 발표했는데, 통영적십자병원 등 전국 9개소의 지방의료원 및 적십자병원이 신축대상에 포함돼 공공의료 자원을 확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번 보건복지부 대책은 수도권과 대도시에 살지 않더라도 응급, 중증질환과 같은 필수의료는 지역에서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믿을만한 지역의료자원을 확충하고, 지역보건의료기관, 지자체, 지역사회 간 협력을 강화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인구 규모와 접근성, 의료자원 등을 고려해 전국을 70개의 지역으로 구분, 필수의료 정책을 여러 시.군.구를 포괄한 '중진료권' 단위로 관리해 나가며, 의료자원이 부족한 지역에는 공공병원을 신축.증축하고, 지역심뇌혈관질환센터와 지역응급의료센터 등 필수의료 자원을 확충해 나간다는 것인데, 통영시는 거제시와 고성군이 한 진료권으로 통영적십자병원이 신축되며, 경남에서는 거창적십자병원도 함께 신축이 추진된다. 앞으로 통영시는 경상남도와 협의를 통해 용역을 시행해 사업규모 구체화 및 타당성조사 등을 실시할 계획이며, 병상수 산정, 입지 선정, 예산 조치 등 향후 추진일정은 보건복지부 및 경상남도, 대한적십자사와 협의하고, 시민사회와 적극 소통하면서 통영적십자병원 신축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이를 통해 상대적으로 의료 취약지역인 통영시의 보건의료 수준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한편, 강석주 통영시장은 지난 8월 달빛어린이병원 지정으로 소아환자 야간진료 환경을 개선한데 이어, 민선7기 공약사업으로 통영적십자병원 확충을 추진해 왔으며, 보건복지부 및 경상남도와 적극적으로 협의하고 소통한 결과 공약이행에 탄력을 받게 됐다. 강 시장은 "앞으로도 응급의료기관 지원 확대 등 보건의료 시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시민이 건강하고 행복한 도시를 만들어 가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영시, 11일 '산불감시원' 발대식 개최
통영시, 11일 '산불감시원' 발대식 개최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11월11일(월), 통영시청 강당에서 '산불 제로화'로 '산불없는 푸른 통영' 달성을 위한 산불감시원 발대식 및 교육을 실시했다. 이날 발대식에는 읍.면.동 산불담당자, 산불전문 예방진화대 46명, 산불감시원 104명 등 산불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감시원 선서 및 교육순으로 진행됐다. 산불감시원 교육은 내년 4월까지 담당구역에서 근무하는 감시원들에게 기본 근무요령, 산불예방 및 진화방법, 안전수칙 등으로 이뤄졌으며, 내년 봄까지 단 한 건의 산불도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다졌다. 통영시는 발대식에 앞서 지난 1일부터 내년 5월15일까지를 산불조심기간으로 정하고 '산불방지대책본부'를 가동하는 등 산불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동시에 산불감시인력 150명을 고용했으며, 내년 5월까지 '산불 없는 푸른통영'을 만들기 위해 산불예방 및 계도에 철저를 기할 방침이다. 또한 산불예방을 위해 이달부터 탐방객이 많은 통영시 주요 산림 4개소 852ha, 등산로 3개노선 22.1km에 대해 입산을 통제하고 등산로를 폐쇄하는 등 관내 전 임야에 화기 및 인화물질을 소지하고는 입산을 금지하도록 공고했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산불감시원들의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가 산불로부터 시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한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산불감시 및 주민홍보 활동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사회 인기 기사

4
통영적십자병원 신축으로 지역책임의료기관 역할 맡아
통영적십자병원 신축으로 지역책임의료기관 역할 맡아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11월11일(월), 그동안 시설 노후 및 공간 협소로 지역 필수의료 서비스 제공에 어려움을 겪어 왔던 통영적십자병원 신축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11일 시에 따르면, 이 사업은 보건복지부가 이날 응급 및 중증질환과 같이 생명과 직결된 필수의료에 대해 지역에서 안심하고 병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지역의료 강화대책을 발표했는데, 통영적십자병원 등 전국 9개소의 지방의료원 및 적십자병원이 신축대상에 포함돼 공공의료 자원을 확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번 보건복지부 대책은 수도권과 대도시에 살지 않더라도 응급, 중증질환과 같은 필수의료는 지역에서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믿을만한 지역의료자원을 확충하고, 지역보건의료기관, 지자체, 지역사회 간 협력을 강화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인구 규모와 접근성, 의료자원 등을 고려해 전국을 70개의 지역으로 구분, 필수의료 정책을 여러 시.군.구를 포괄한 '중진료권' 단위로 관리해 나가며, 의료자원이 부족한 지역에는 공공병원을 신축.증축하고, 지역심뇌혈관질환센터와 지역응급의료센터 등 필수의료 자원을 확충해 나간다는 것인데, 통영시는 거제시와 고성군이 한 진료권으로 통영적십자병원이 신축되며, 경남에서는 거창적십자병원도 함께 신축이 추진된다. 앞으로 통영시는 경상남도와 협의를 통해 용역을 시행해 사업규모 구체화 및 타당성조사 등을 실시할 계획이며, 병상수 산정, 입지 선정, 예산 조치 등 향후 추진일정은 보건복지부 및 경상남도, 대한적십자사와 협의하고, 시민사회와 적극 소통하면서 통영적십자병원 신축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이를 통해 상대적으로 의료 취약지역인 통영시의 보건의료 수준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한편, 강석주 통영시장은 지난 8월 달빛어린이병원 지정으로 소아환자 야간진료 환경을 개선한데 이어, 민선7기 공약사업으로 통영적십자병원 확충을 추진해 왔으며, 보건복지부 및 경상남도와 적극적으로 협의하고 소통한 결과 공약이행에 탄력을 받게 됐다. 강 시장은 "앞으로도 응급의료기관 지원 확대 등 보건의료 시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시민이 건강하고 행복한 도시를 만들어 가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5
통영시, 11일 '산불감시원' 발대식 개최
통영시, 11일 '산불감시원' 발대식 개최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11월11일(월), 통영시청 강당에서 '산불 제로화'로 '산불없는 푸른 통영' 달성을 위한 산불감시원 발대식 및 교육을 실시했다. 이날 발대식에는 읍.면.동 산불담당자, 산불전문 예방진화대 46명, 산불감시원 104명 등 산불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감시원 선서 및 교육순으로 진행됐다. 산불감시원 교육은 내년 4월까지 담당구역에서 근무하는 감시원들에게 기본 근무요령, 산불예방 및 진화방법, 안전수칙 등으로 이뤄졌으며, 내년 봄까지 단 한 건의 산불도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다졌다. 통영시는 발대식에 앞서 지난 1일부터 내년 5월15일까지를 산불조심기간으로 정하고 '산불방지대책본부'를 가동하는 등 산불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동시에 산불감시인력 150명을 고용했으며, 내년 5월까지 '산불 없는 푸른통영'을 만들기 위해 산불예방 및 계도에 철저를 기할 방침이다. 또한 산불예방을 위해 이달부터 탐방객이 많은 통영시 주요 산림 4개소 852ha, 등산로 3개노선 22.1km에 대해 입산을 통제하고 등산로를 폐쇄하는 등 관내 전 임야에 화기 및 인화물질을 소지하고는 입산을 금지하도록 공고했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산불감시원들의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가 산불로부터 시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한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산불감시 및 주민홍보 활동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