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의 가을, '2019 통영미술제' 개최로 더 깊어져

11월14일까지 출향․설치작가 초대전 등 다채로운 행사 마련돼
기사입력 2019.10.30 16:58 조회수 35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크기변환_2019 통영미술제 및 출향.설치작가초대전 개최.jpg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예향 통영의 위상을 높이고 시민의 문화복지 향상을 위해 '2019 통영미술제'를 통영미술협회 주관으로 11월1일부터 14일까지 시민문화회관 및 남망산공원 일원에서 개최한다.

 

'2019 통영미술제'는 이순신 장군의 호국정신을 되새기고 그 역사적 현장을 함께 했던 승전지역 15개 도시 작가의 초대전인 '충무공 역사의 발자취전'이 시민문화회관 대전시실에서 7일까지 개최되며, 통영미협 회원들의 작품전인 '바다의 땅-水國展'도 시민문화회관 제2전시실에서 7일까지 열린다.

 

2일부터 3일까지 분수대 일원에서는 어린이들을 위한 '창의적 미술체험' 학습 행사가 개최되고, 4일 소극장에서는 예술의 중요성과 가치를 일깨우기 위해 미술영화를 상영하는 등 다채롭고 입체적인 행사가 진행될 계획이다.

 

이 외에도 경남 지역의 명망 있는 작가들의 작품을 깃발로 제작․설치하는 '경남미술 중견작가 초대그림 깃발전'은 축제 분위기를 한층 북돋울 예정이다. 

 

또한, 8일부터 14일까지 남망갤러리에서 타 지역에서 통영 미술의 위상을 드높이고 있는 통영출신의 한성희, 김서분 작가의 '출향작가 초대전'을 선보인다.

 

특히, 천연염색의 아름다운 색채와 다채로운 색감을 함께 감상할 수 있는 '천연염색 설치 작품전;과 조각가 5인의 입체적인 조형작품을 볼 수 있는 '야외설치 조형전'을 비롯해 '천재 화가 이중섭의 르네상스 통영시절'이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통영미술사 강연'은 올해 처음 선보이는 행사로 관람객에게 한층 더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통영시 관계자는 "통영미술제는 걸출한 미술인들을 다수 배출한 예향 통영의 위상에 어울리는 행사로 그 맥을 이어가기 위해 노력하는 지역 작가들의 개성이 녹아있는 다양한 작품들을 많은 시민들이 함께 공감하는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편집부 기자 kyh650@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이슈경남통영 & issuet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