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800여개 대형 매장에서 통영 굴 할인행사 시작

통영시, 수산물 내수소비 활성화 두팔 걷어붙여
기사입력 2019.12.02 13:35 조회수 15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젊은 층 겨냥한 즉석식품, 가정간편식 개발 나서

 

크기변환_통영시, 수산물 내수소비 활성화 두팔 걷어붙여-소비촉진행사1.jpg

 

크기변환_통영시, 수산물 내수소비 활성화 두팔 걷어붙여-소비촉진행사2.jpg

 

경기침체에 따른 수산물 소비둔화로 가격이 하락해 어업인들의 시름이 깊어지는 가운데, 통영시(시장 강석주)가 내수소비 진작을 위한 대규모 수산물 소비촉진행사에 나섰다.


통영시 관내 수협, 가공업체와 전국 대형 슈퍼마켓이 협업으로 개최하는 이번 행사에 시는 물류비를 지원하고, 소비지 마켓은 홍보를 맡고, 수협·가공업체는 가격을 낮춰서 특판행사를 진행한다.

 

통영 굴(Oyster)은 김장철을 맞아 지난달 25일부터 전국 800여개 슈퍼마켓에서 할인행사를 시작했고, 굴수협은 지난 11월30일부터 이틀간 롯데마트 울산점에서 굴요리 시식행사를 개최해서 통영 굴 우수성을 홍보했다.


또한, 멸치권현망수협은 오는 12월10일부터 통영멸치 할인행사를 계획하고 있고, 근해통발수협은 장어수출 감소와 내수소비 급감으로 지난 8월부터 일찌감치 대도시 소비촉진행사를 개최하고 박람회에 참가하는 등 다방면으로 노력한 결과, 내년부터 바다장어가 군부대 선택급식품목에 포함되어 국방부에 납품하는 성과를 냈다.

 

통영시는 수산물 소비촉진을 위한 장기적인 대책도 추진 중이다. 수산물을 즐기는 장년층은 은퇴 후 소비지출을 줄였고, 주요 경제활동인구로 가입한 20~30대 젊은 층은 수산물 소비를 기피하는 추세다.

 

시는 수산물로 젊은 세대가 즐기는 즉석식품을 개발하고, 1인 가구와 맞벌이 가정을 겨냥한 가정간편식품도 개발해서 돌파구를 찾는다는 전략이다.

 

한편, 통영시 관계자는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통영수산물 소비수요 발굴을 위해 학교급식을 본격화 할 계획이며, 내년부터 전국영양사협회와 함께 초·중·고 학교급식 맞춤형 레시피 개발사업도 착수한다"고 밝혔다.

 

[편집부 기자 kyh650@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이슈경남통영 & issuet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