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0억 지원 공모 과제에 최종 선정

확장현실 기술과 초정밀 GIS의 융합기술로 사회안전망 강화할 것
기사입력 2020.04.13 20:34 조회수 31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공모분야 ' 공공분야 VRㆍAR 콘텐츠 융합 프로젝트'
 

크기변환_통영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0억지원 공모과제 최종선정-5GXR기반 지하시설물 공간정보 관리 협업지원시스템 활용 예시도.jpg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XR+α(공공,산업적용) 프로젝트' 자유공모 부문에 5G/XR 기술을 활용한 '지하시설물 공간정보 관리 원격 협업지원시스템 상용화 및 서비스 검증' 과제로 응모해 최종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XR은 확장현실(eXtended Reality) 기술로 VR(가상현실), AR(증강현실), MR(혼합현실) 기술을 모두 포함하는 초실감형 신기술을 말한다.

 

통영시는 XR(확장현실)과 초정밀 GIS 융합 기술을 공공 지하시설물의 관리에 적용하고 효과성을 검증하기 위한 과제를 (재)경남테크노파크와 경남지역 내 관련분야 기술력을 인정받은 ㈜익스트리플, GIS전문기업 브이엔지 등과 함께 추진한다.

 

이번 과제는 올해 말까지 총 13억 3천만원(국비 10억원, 시비 1억원, 민간 2억3천만원)의 사업비로 추진되며 지하시설물 업무 지원을 위한 XR기반 스마트 공간정보시스템, 지하시설물의 효율적인 현장관리를 위한 XR기반 모바일 현장관리시스템, 현장 상황의 실시간 관제용 5G기반 모바일 현장협업 지원시스템의 구축 등이 주요 과제이며, 통영시 무전동 일원에서 현장 검증까지 실시하게 된다.

 

통영시는 이번 공모과제를 통해 노후된 도시정보시스템의 고도화와 국내 최초의 XR기반 초정밀 지하 시설물 관리시스템을 선도적으로 구축하게 됐다.  

 

통영시 조철세 정보통신과장은 "이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면 보이지 않는 땅속 지하시설물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어 각종 안전사고로부터 시민을 보호 할 수 있는 사회안전망이 확보됨은 물론, 합리적인 의사 결정과 빠른 현장 대응이 가능해 공공 지하시설물 관리 분야에 파급력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김소진 기자 kyh650@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이슈경남통영 & issuet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