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 벅수골 '사랑, 소리나다' 이탈리아 트레시 페스티벌 참가

경상남도·경남문화예술진흥원 추진 '해외아트마켓 개척지원사업' 선정돼
기사입력 2019.08.28 23:30 조회수 53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트레시 페스티벌 'TRACCE FESTIVAL'[흔적-현대연극관측축제]
 

크기변환_IMG_7974.JPG

 

크기변환_IMG_7948.JPG

 

통영 소재 '극단 벅수골'(대표 장창석)이 이탈리아 트레시 페스티벌'Tracce Festival : 흔적-현대연극관측축제'에 공식 초청돼, 오는 9월5일부터 8일까지 참여한다. 

 

이탈리아 “트레시 페스티벌'Tracce Festival : 흔적-현대연극관측축제'은 이탈리아 UILT(이탈리아 자유극단연합)에서 주관하는 축제로, 올해에는 6개팀이 참여하며, 약 10,000여명의 관객과 함께 할 예정이다. 

 

트레시 페스티벌은 현대연극 중 최고의 작품을 이탈리아에 소개하는 것을 목적으로 쇼케이스, 워크숍과 극장 및 축제 운영 및 방법론에 대한 컨퍼런스 등이 진행된다. 이를 통해 축제 참여 작품을 또 다른 유럽의 마켓으로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극단 벅수골은 트레시 페스티벌 올리베토치트라 주회관(Auditorium Provinciale di Oliveto Citra)에서 오는 9월7일 '사랑, 소리나다' 쇼케이스를 선보인다.
 

크기변환_1.jpg

 

크기변환_3.jpg

 

크기변환_4.jpg

 

크기변환_5.jpg

 

크기변환_6.jpg

 

참가작 '사랑, 소리나다'는 기존 장르에서 볼 수 없는 신선함과 독특한 발상의 넌버블 씨어터 형식으로 공허한 대사 대신 몸이 만들어내는 소리와 모양새를 동원해 의성어, 의태어로부터 오감을 자극하는 공연이다. 해당공연은 이전에 홍콩, 러시아 우수리스크,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공연돼 호평을 받은 작품이다.

 

9월7일에는 쇼케이스 이 외에도 통영 극단 벅수골의 프로그램들이 주가 돼 진행된다. 통제영 시절의 복식과 통영오광대 탈, 사물놀이가 어우러지는 거리퍼레이드를 주관하며 한국전통무용 산조(이경림) 공연을 선보인다. 

 

또한 전통무용 워크숍(8일), 교류 컨퍼런스(5일)와 실험연극에 관한 토론회(7일) 및 폐막식 등에 참가하며 해외의 공연예술가들과 교류하고 네트워크를 확장할 예정이다. 

 

극단 벅수골 관계자는 "이번 해외아트마켓 개척지원사업을 통해 이탈리아 전국 30여개의 축제 네트워크가 형성돼 있는 UILT(이탈리아 자유극단연합)와의 업무협약 등을 통해 새로운 네트워크를 발굴해 경남 예술이 해외시장으로 진출하기 위한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플랫폼 역할을 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사랑, 소리나다'

연출 : 장창석 

출연자 : 이규성, 주재희, 이상철, 박승규, 김준원, / 전통무용: 이경림 

제작진 : 장창석, 제상아, 장영석, 황동근, 이금철, 박의현, 김예다

[편집부 기자 kyh650@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이슈경남통영 & issuet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