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시, 태풍 미탁 침수가구 피해복구 자원봉사 활동 펼쳐

침수가구에 희망의 손길을 더하다
기사입력 2019.10.05 16:46 조회수 29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크기변환_2.통영시 태풍 피해 침수가구 자원봉사활동 펼쳐...2.jpg

 

크기변환_2.통영시 태풍 피해 침수가구 자원봉사활동 펼쳐...3.jpg

 

크기변환_2.통영시 태풍 피해 침수가구 자원봉사활동 펼쳐...4.jpg

 

크기변환_2.통영시 태풍 피해 침수가구 자원봉사활동 펼쳐...5.jpg

 

크기변환_2.통영시 태풍 피해 침수가구 자원봉사활동 펼쳐...6.jpg

 

크기변환_2.통영시 태풍 피해 침수가구 자원봉사활동 펼쳐...7.jpg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지난 10월3일, 태풍 '미탁'으로 인해 침수피해를 입은 평림동 3가구를 방문해 피해복구활동을 펼쳤다.

 

이날 복구활동에는 통영시자원봉사센터와 함께 통영시자원봉사협의회 소속 자원봉사자들, 주민생활복지과, 명정동, 명정동 자생단체 회원 등 70여명이 참여했다.

 

주택 내 침수된 물품을 모두 밖으로 꺼내 정리하고, 김정현 통영시자원봉사협의회장이 소유하고 있는 물차를 동원해 진흙탕이 된 집안을 씻어 내린 후, 구석구석까지 희망의 손길로 가재도구를 씻고, 빗자루와 걸레 등을 이용해 물기를 제거하고, 시 청소차를 동원해 수해로 나온 잔해물 약 5톤을 처리했다. 

 

수해가구 세대는 "이제껏 살면서 이렇게 집안 전체가 침수된 경우는 처음이어서 당황스럽고 어떻게 해야할 줄 모르는 상황에 이렇게 봉사자들이 많이 와서 집안 청소에 온 힘을 보태 상황이 힘든 속에서도 훈훈함을 느꼈다"고 밝혔다.  

 

복구활동에 참여한 김정현 통영시자원봉사협의회장은 "함께 복구에 노력해 준 회원들이 있어 빠른 시간 내에 피해를 복구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수재민의 상심이 크겠지만 우리의 작은 노력이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또한, 심명란 통영시자원봉사센터장은 "갑작스런 일인데도 언제 어디서든 달려와서 시민들에게 도움을 주는 자원봉사자들이 고맙고, 함께 해 주어서 든든하다"며 "피해 입은 시민들이 걱정됐는데 한시름 놓을 수 있을 것 같다"며 자원봉사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날 강석주 시장은 수해 현장을 방문해 봉사자들을 격려하고, 수해를 입은 주민들의 애로 및 건의사항을 청취 후, "어려움이 해소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편집부 기자 kyh650@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이슈경남통영 & issuet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