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통영문화재 야행(夜行)' 성황리에 막 내려

통제영의 밤은 뜨겁고 뜨거웠다~!!
기사입력 2019.10.07 18:18 조회수 29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크기변환_통제영의 밤은 뜨겁다_!!1.jpg

 

크기변환_통제영의 밤은 뜨겁다_!!2.jpg

 

크기변환_통제영의 밤은 뜨겁다_!!3.jpg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지난 10월4일(금)과 10월5일(토)까지 이틀간 삼도수군통제영 일원에서 방문객 2만여명이 참여한 '2019 하반기 통영 문화재 야행(夜行) 행사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통영시는 통영만의 독특한 브랜드인 통제영 12공방과 관련된 '12가지 보물을 찾아라'는 주제로 체험, 전시, 공연, 투어 등 8개 분야 38여개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진행해 상반기 야행에 이어 하반기 야행도 대성황을 거뒀다.

 

다양한 연령층의 방문객들은 행사장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며 가을 밤의 통제영과 다양한 문화, 체험, 공연 프로그램을 즐겼다.

   

통제영 복원 후, 최다 방문객이 통제영을 찾았으며, 통영문화재 야행 행사는 올해 처음 개최됐지만 풍성하고 다채로운 콘텐츠를 선보이면서 통영의 대표 야간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 했다는 평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중앙동새마을부녀회 카페 백화당', '명정음식발굴단 전통약과 만들기 체험'의 야식(夜食) 프로그램과, ‘놀플러스 달빛따라 걷고 별빛 아래 춤추다’ 야로(夜路) 프로그램이 큰 호응을 얻었으며, 국가무형문화재 체험 부스에 밤늦은 시간까지 줄을 서서 기다리는 진풍경이 연출됐다.

 

통영시 관계자는 "지역의 야간 대표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통영 문화재 야행은 내년에도 더욱 업그레이드 된 프로그램으로 시민들을 찾아갈 예정"이라며, "보다 많은 시민과 관광객이 함께하는 통영스러운 특색 있는 행사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편집부 기자 kyh650@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이슈경남통영 & issuet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