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제16회 사량도 옥녀봉 전국 등반 축제' 열린다
'제16회 사량도 옥녀봉 전국 등반 축제' 열린다
남해안 한려수도 비경을 감상할 수 있는 '제16회 사량도 옥녀봉 전국 등반 축제'(위원장 조한조)가 오는 10월25일부터 26일까지, 통영시 사량도 진촌물량장과 옥녀봉 일원에서 개최된다. 축제가 시작되는 25일에는 '길놀이' 및 '통영거리의 악사' 공연, 마을별 장기자랑(예선), 사량섬의 야간 축하 불꽃놀이로 진행되며, 26일에는 옥녀봉 등반, 길놀이(식전 축제 분위기 고조 행사), 안전기원제, 바지락‧홍합 까기 대회, 맨손 물고기잡기 체험, 사량섬 과거시험(삼행시 짓기), 등산객 인증샷 콘테스트, 옥녀봉 정상 퀴즈대회, 마을별 장기자랑(본선)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과 사량섬 주민들의 로컬 농수산물 판매장이 운영된다. 또한, 지난 5월 한국미술협회 통영지회가 시민문화회관 남망갤러리에서 '통영을 스케치하다. 섬~사량'전시회를 이번에는 사량도 옥녀봉 전국 등반 축제에 '섬~사량을 스케치하다' 소재로 섬을 문화와 예술 그리고 섬 매니아를 위한 테마관광을 즐길 수 있는 기초를 마련한다. 사량도 옥녀봉 전국 등반 축제 관계자는 "지난해보다 다양하고 새로운 축제행사로 재단장하고, 체험과 볼거리와 먹거리가 풍성하게 준비돼 있어 많이 오셔서 축제를 즐겨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사량섬은 중앙을 가로지르는 지리산, 월암봉, 불모산, 가마봉, 옥녀봉이 능선으로 연결돼 함께 산행을 할 수 있으며, 이들을 통틀어 예전에 지리망산(智異望山)이라고 불렀다. 지리망산의 이름은 맑은 날 지리산 천왕봉이 조망돼 지리산이 바라 보이는 산이란 뜻에서 유래했고, 지금은 지리산으로 자리를 잡았다. 옥녀봉으로 이어지는 능선의 시원한 바다 조망이 명품이라, 바다와 산을 함께 힐링하는 섬 산행으로 가장 인기있는 산이며, 마을의 겨울바람을 막아주는 우실(울실{방풍림})역할도 하고 있다.
민주평통 통영시협의회, 통일노래 개사 경연대회 개최
민주평통 통영시협의회, 통일노래 개사 경연대회 개최
민주평화통일 통영시협의회(회장 김익대)는 지난 10월15일(화), 시민문화회관 대극장에서 통일 공감대 확산 및 통일메시지 전달을 위한 '평화공감!! 통일노래 개사 경연대회'를 개최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2회째를 맞는 이날 행사에는 14개팀 250여 명이 참가했으며, 각종 노래에 통일 메시지를 담은 가사를 개사해 그동안 연습했던 기량을 맘껏 발휘하며 큰 재미와 감동을 선물했다. 대회 결과 통일상(1위)에는 우쿨하는 베짱이(도천동), 평화상(2위)은 희망도산(도산면), 서피랑 꽃사슴 노래단(명정동), 민주상(3위)은 통일합창단(무전동), 통제영(중앙동), 삼봉산메들리(용남면) 팀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참가한 14개팀 모두 특색있는 복장과 율동, 통일을 희망하는 가사를 전달하며, 많은 이들의 박수를 이끌어냈다. 특히, 중앙동과 봉평동은 행사 내내 분위기를 돋우는 등 모범을 보여 최고의 응원팀에 주어지는 응원상을 수상했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긴 시간 연습하고 수고한 노래경연대회 참가자들을 격려하고, "평화공감! 통일노래 개사 경연대회가 한반도 평화통일을 여는 따뜻한 길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김익대 민주평통통영시협의회장은 "세대를 아우르는 음악을 통해 한반도 평화와 통일 공감대 확산에 한 발짝 다가가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평화통일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겠다"는 뜻을 밝혔다. 참가 및 시상 내역 연번 수상 참가팀 비고 1 통일상 우쿨하는 베짱이 도천동 2 평화상 희망도산 도산면 3 서피랑 꽃사슴 노래단 명정동 4 민주상 통일합창단 무전동 5 통제영 중앙동 6 삼봉산메들리 용남면 7 화합상 통영구조대 통영구조대 8 인기상 주민자치센터 노래교실 미수동 9 공감상 통일지원단 봉평동 10 북새통 북신동 11 평화통일 주부민방위기동대 12 신바람 체조교실 정량동 13 지역사회보장협의체 광도면 14 빛길위에 수국여인들 광도면
'하노버 소녀합창단'의 가을날 통영에서의 추억
'하노버 소녀합창단'의 가을날 통영에서의 추억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인 독일 하노버 소재 '하노버 소녀합창단'이 지난 10월13일부터 15일까지, 통영을 방문했다. '하노버 소녀합창단'은 1952년에 창단한 독일의 유서 깊은 합창단으로 1961년 첫 외국 공연이었던 덴마크 방문 이래 지금까지 전 세계를 대상으로 활발한 공연 활동을 하고 있다. '음악창의도시' 통영과의 우호를 다지고 한독 문화 교류를 증진하기 위해 초정된 '하노버 소녀합창단'은 통영시립소년소녀합창단과의 교류공연 뿐만 아니라 충렬여중·고 방문 교류 행사 및 통영 가정 홈스테이를 통해 더욱 친밀한 교류 기회를 가졌다. 13세에서 21세의 독일 소녀들로 구성된 '하노버 소녀합창단'의 첫 일정으로 13일(일) 오후 5시, 통영국제음악당 콘서트홀 무대에서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 교류공연 하노버 소녀합창단' 공연을 개최해 아름다운 하모니를 선보였다. 이날 관객석은 만석을 이루었고 특히, 공연 목록에는 없었던 '고향의 봄'을 완벽한 발음과 정겨운 선율로 부드럽고 아름답게 묘사해 큰 박수갈채를 받았다. 또한, 통영시립소년소녀합창단과 '하노버 소녀합창단'의 합연에서는 서로 어우러져 오랜 시간 함께 해온 합창단이라 말해도 어색하지 않을 정도로 완벽한 하모니를 자랑했다. 다음날은 충렬여중·고를 방문해 학생들과의 교류 공연을 진행하고, 통영 시내에서 체험 및 공연을 통해 통영 학생들에게 국제 경험 혜택을 부여하고 학생들을 비롯한 통영시민의 음악창의 도시에 대한 관심도를 높이는데 톡톡한 역할을 했다. 한편, 3일 동안의 '하노버 소녀합창단'의 통영방문 일기는 16일 경남MBC의 '경남아 사랑해'를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통영시 관계자는 "통영국제음악재단과의 지속적인 협업과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앞으로도 더 폭넓은 교류 공연을 개최하는 등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로서의 역할을 수행하는데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1
'제16회 사량도 옥녀봉 전국 등반 축제' 열린다
'제16회 사량도 옥녀봉 전국 등반 축제' 열린다
남해안 한려수도 비경을 감상할 수 있는 '제16회 사량도 옥녀봉 전국 등반 축제'(위원장 조한조)가 오는 10월25일부터 26일까지, 통영시 사량도 진촌물량장과 옥녀봉 일원에서 개최된다. 축제가 시작되는 25일에는 '길놀이' 및 '통영거리의 악사' 공연, 마을별 장기자랑(예선), 사량섬의 야간 축하 불꽃놀이로 진행되며, 26일에는 옥녀봉 등반, 길놀이(식전 축제 분위기 고조 행사), 안전기원제, 바지락‧홍합 까기 대회, 맨손 물고기잡기 체험, 사량섬 과거시험(삼행시 짓기), 등산객 인증샷 콘테스트, 옥녀봉 정상 퀴즈대회, 마을별 장기자랑(본선)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과 사량섬 주민들의 로컬 농수산물 판매장이 운영된다. 또한, 지난 5월 한국미술협회 통영지회가 시민문화회관 남망갤러리에서 '통영을 스케치하다. 섬~사량'전시회를 이번에는 사량도 옥녀봉 전국 등반 축제에 '섬~사량을 스케치하다' 소재로 섬을 문화와 예술 그리고 섬 매니아를 위한 테마관광을 즐길 수 있는 기초를 마련한다. 사량도 옥녀봉 전국 등반 축제 관계자는 "지난해보다 다양하고 새로운 축제행사로 재단장하고, 체험과 볼거리와 먹거리가 풍성하게 준비돼 있어 많이 오셔서 축제를 즐겨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사량섬은 중앙을 가로지르는 지리산, 월암봉, 불모산, 가마봉, 옥녀봉이 능선으로 연결돼 함께 산행을 할 수 있으며, 이들을 통틀어 예전에 지리망산(智異望山)이라고 불렀다. 지리망산의 이름은 맑은 날 지리산 천왕봉이 조망돼 지리산이 바라 보이는 산이란 뜻에서 유래했고, 지금은 지리산으로 자리를 잡았다. 옥녀봉으로 이어지는 능선의 시원한 바다 조망이 명품이라, 바다와 산을 함께 힐링하는 섬 산행으로 가장 인기있는 산이며, 마을의 겨울바람을 막아주는 우실(울실{방풍림})역할도 하고 있다.
3
민주평통 통영시협의회, 통일노래 개사 경연대회 개최
민주평통 통영시협의회, 통일노래 개사 경연대회 개최
민주평화통일 통영시협의회(회장 김익대)는 지난 10월15일(화), 시민문화회관 대극장에서 통일 공감대 확산 및 통일메시지 전달을 위한 '평화공감!! 통일노래 개사 경연대회'를 개최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2회째를 맞는 이날 행사에는 14개팀 250여 명이 참가했으며, 각종 노래에 통일 메시지를 담은 가사를 개사해 그동안 연습했던 기량을 맘껏 발휘하며 큰 재미와 감동을 선물했다. 대회 결과 통일상(1위)에는 우쿨하는 베짱이(도천동), 평화상(2위)은 희망도산(도산면), 서피랑 꽃사슴 노래단(명정동), 민주상(3위)은 통일합창단(무전동), 통제영(중앙동), 삼봉산메들리(용남면) 팀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참가한 14개팀 모두 특색있는 복장과 율동, 통일을 희망하는 가사를 전달하며, 많은 이들의 박수를 이끌어냈다. 특히, 중앙동과 봉평동은 행사 내내 분위기를 돋우는 등 모범을 보여 최고의 응원팀에 주어지는 응원상을 수상했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긴 시간 연습하고 수고한 노래경연대회 참가자들을 격려하고, "평화공감! 통일노래 개사 경연대회가 한반도 평화통일을 여는 따뜻한 길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김익대 민주평통통영시협의회장은 "세대를 아우르는 음악을 통해 한반도 평화와 통일 공감대 확산에 한 발짝 다가가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평화통일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겠다"는 뜻을 밝혔다. 참가 및 시상 내역 연번 수상 참가팀 비고 1 통일상 우쿨하는 베짱이 도천동 2 평화상 희망도산 도산면 3 서피랑 꽃사슴 노래단 명정동 4 민주상 통일합창단 무전동 5 통제영 중앙동 6 삼봉산메들리 용남면 7 화합상 통영구조대 통영구조대 8 인기상 주민자치센터 노래교실 미수동 9 공감상 통일지원단 봉평동 10 북새통 북신동 11 평화통일 주부민방위기동대 12 신바람 체조교실 정량동 13 지역사회보장협의체 광도면 14 빛길위에 수국여인들 광도면
5
'하노버 소녀합창단'의 가을날 통영에서의 추억
'하노버 소녀합창단'의 가을날 통영에서의 추억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인 독일 하노버 소재 '하노버 소녀합창단'이 지난 10월13일부터 15일까지, 통영을 방문했다. '하노버 소녀합창단'은 1952년에 창단한 독일의 유서 깊은 합창단으로 1961년 첫 외국 공연이었던 덴마크 방문 이래 지금까지 전 세계를 대상으로 활발한 공연 활동을 하고 있다. '음악창의도시' 통영과의 우호를 다지고 한독 문화 교류를 증진하기 위해 초정된 '하노버 소녀합창단'은 통영시립소년소녀합창단과의 교류공연 뿐만 아니라 충렬여중·고 방문 교류 행사 및 통영 가정 홈스테이를 통해 더욱 친밀한 교류 기회를 가졌다. 13세에서 21세의 독일 소녀들로 구성된 '하노버 소녀합창단'의 첫 일정으로 13일(일) 오후 5시, 통영국제음악당 콘서트홀 무대에서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 교류공연 하노버 소녀합창단' 공연을 개최해 아름다운 하모니를 선보였다. 이날 관객석은 만석을 이루었고 특히, 공연 목록에는 없었던 '고향의 봄'을 완벽한 발음과 정겨운 선율로 부드럽고 아름답게 묘사해 큰 박수갈채를 받았다. 또한, 통영시립소년소녀합창단과 '하노버 소녀합창단'의 합연에서는 서로 어우러져 오랜 시간 함께 해온 합창단이라 말해도 어색하지 않을 정도로 완벽한 하모니를 자랑했다. 다음날은 충렬여중·고를 방문해 학생들과의 교류 공연을 진행하고, 통영 시내에서 체험 및 공연을 통해 통영 학생들에게 국제 경험 혜택을 부여하고 학생들을 비롯한 통영시민의 음악창의 도시에 대한 관심도를 높이는데 톡톡한 역할을 했다. 한편, 3일 동안의 '하노버 소녀합창단'의 통영방문 일기는 16일 경남MBC의 '경남아 사랑해'를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통영시 관계자는 "통영국제음악재단과의 지속적인 협업과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앞으로도 더 폭넓은 교류 공연을 개최하는 등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로서의 역할을 수행하는데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